제일여성병원

* 닥터 Y 코멘트 는 세간에 이슈화 되고 있거나 재미난 의료기사를 발췌해서 링크해 놓으면  
   의사 연규선이 그 기사 및 의학자료 밑에 코멘트하는 것입니다. *

‘여성의 덫’ 임신성 당뇨병 인슐린 분비 막혀 혈당 상승..출산후 만성화 우려

작성자 제일여성병원61.♡.133.34
작성일 12-10-23 13:32 | 3,318 | 1

본문

[Weekly Health Issue] ‘여성의 덫’ 임신성 당뇨병

인슐린 분비 막혀 혈당 상승… 출산후 만성화 우려
임신은 한 몸체 안에서 또 다른 생명체가 자라고 있다는 뜻이다. 한 몸 안에 있지만 전혀 다른 개체로 존재하는 이 생명체는 모체에 이런저런 영향을 미치는데 이 가운데 간과하기 어려운 문제가 바로 임신성 당뇨병이다. 태아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이 인슐린의 기능을 떨어뜨리는 상태 즉, 인슐린 저항성을 초래하게 되고, 이런 상태에서는 췌장세포가 포도당을 적절하게 태우지 못해 당뇨로 치닫게 된다. 바로 임신성 당뇨병이다. 문제는 이런 임신성 당뇨가 출산 후에도 개선되지 않고 계속 이어져 평생 만성질환의 고통을 안고 살 수 있다는 점이다. 이런 임신성 당뇨병을 두고 제일병원 내과 김성훈 교수와 얘기를 나눴다.

  • SSI_20120715144406_V.jpg
▲ 임신과 출산 과정을 거쳐야 하는 여성에게 임신성 당뇨병은 ‘알고도 디뎌야 하는 수렁’과 같다. 중요한 것은 이 병을 적기에 발견해 치료함으로써 만성화 시키지 않아야 한다는 점이다. 사진은 환자에게 임신성 당뇨병 식단을 설명하는 김성훈 교수.
●먼저, 임신성 당뇨를 정의해 달라.

임신성 당뇨병이란 병증의 정도에 관계없이 임신 중에 시작되었거나 발견되는 당뇨병을 말한다. 즉, 임신부가 가진 당뇨병이라고 보면 된다. 임신 중에 선별검사로 확인되는 임신성 당뇨병은 대부분이 임신 중반 이후에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가벼운 당대사 이상으로 진단되는 게 일반적이다.

●임신성 당뇨가 왜 문제가 되는가.

임신성 당뇨병은 거대아를 만들어 분만할 때 손상을 입기 쉬우며, 신생아 저혈당·저칼슘혈증·황달 등 대사합병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또 산모에게는 임신성 고혈압·난산·조산과 제왕절개가 필요하게 되는 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좀 더 장기적으로 보면,분만 후에 산모가 당뇨병에 걸릴 위험성이 높아지며, 신생아 역시 청소년기 비만과 당뇨병 위험성이 높아진다. 따라서 임신성 당뇨병에 대한 적절한 관리는 산모와 태아 모두의 건강을 지킬 수 있다는 점에서 무척 중요하다.

●최근의 유병률과 발생 추이를 짚어 달라.

국내 유병률은 2∼5%로 보고되고 있으나, 최근 들어 젊은 층의 비만이 느는 데다 전반적으로 결혼이 늦어지는 추세와 이에 따른 고령임신이 증가하면서 임신성 당뇨병의 유병률도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원인은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설명해 달라.

핵심은 임신에 의한 생리적인 변화다. 특히 태반에서 분비되는 호르몬과 비만 등 체형 변화가 인슐린 저항성을 초래하고, 이를 보상하기 위해 췌장의 베타세포에서는 인슐린 분비를 증가시켜 혈당을 정상 수준으로 유지하려 한다. 하지만 임신성 당뇨병을 가진 임신부는 정상적인 임신부와는 달리 필요한 인슐린을 분비할 수 없어 결국 혈당 상승으로 이어지게 된다.

●증상은 무엇이며, 자가진단도 가능한가.

임신성 당뇨병은 특별한 증상 없이 진행된다. 따라서 임신 여성은 임신 중에 임신성 당뇨병을 진단하기 위한 선별검사를 받을 필요가 있다.

●검사 방법 및 진단기준을 설명해 달라.

임신성 당뇨병의 선별검사와 진단기준이 아직 국제적으로 통일되지 않아 이에 따른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는 임신 24∼28주에 2단계 접근법을 적용한다. 먼저, 50g 경구당부하검사(포도당 50g을 마시고 1시간 후에 혈당을 측정하는 방법)에서 혈당이 140㎎/㎗ 이상이면 선별검사 양성으로 판정해 다시 100g 경구당부하검사를 시행한다. 이 경우 특히 고위험 산모클리닉에서는 140㎎/㎗ 대신 130㎎/㎗ 기준을 적용하는 게 일반적이다. 국내의 경우 2010년에 실시한 대규모 임상연구 결과를 근거로 삼아 이전에 당뇨병이나 임신성 당뇨병으로 진단받지 않은 산모에 대해서는 임신 24∼28주에 ‘2시간 75g 경구당부하검사’를 시행하는 방식으로 선별검사를 통일할 예정이다.

참고로 2011년 대한당뇨병학회의 진료지침에 따른 임신성 당뇨병 진단기준을 보면,첫 산전검사에서 ▲공복 혈장포도당 126㎎/㎗ 이상 ▲무작위 혈장포도당 200㎎/㎗ 이상 ▲당화혈색소(HbA1c) 6.5% 이상 중 한가지 이상 해당되면 당뇨병을 가진 것으로 진단한다. 또 임신 24∼28주 사이에 시행한 2시간 75g 경구당부하검사 결과, ▲공복 혈장포도당 92㎎/㎗ 이상 ▲당부하 1시간 후 혈장포도당 180㎎/㎗ 이상 ▲당부하 2시간 후 혈장포도당 153㎎/㎗ 이상 중 한가지 이상에 해당되면 임신성 당뇨병으로 진단한다. 그런가 하면 100g 경구당부하검사에서 ▲공복 혈장포도당 95㎎/㎗ 이상 ▲당부하 1시간 후 혈장포도당 180㎎/㎗ 이상 ▲당부하 2시간 후 혈장포도당 155㎎/㎗ 이상 ▲당부하 3시간 후 혈장포도당 140㎎/㎗ 이상 중 두 가지 이상에 해당되는 경우에도 역시 임신성 당뇨병으로 진단한다.

●치료는 어떻게 하며, 각 치료법의 예후는 어떤가.

치료의 핵심은 정상적인 혈당 관리다. 임신성 당뇨병을 가진 임신부의 혈당조절 목표는 공복혈당 95㎎/㎗ 이하, 식후 1시간 혈당 140㎎/㎗ 이하, 식후 2시간 혈당 120㎎/㎗ 이하 등이다. 특히 공복혈당보다는 식후 혈당이 태아 체중과 같은 임신 성적과 관련이 깊다. 따라서 철저한 혈당 조절은 주산기 합병증과 산과 합병증을 감소시키는 중요한 조건이 된다. 임신성 당뇨병을 진단받은 임신부는 개별적인 임상영양요법과 적절한 운동을 시행할 수 있도록 교육하고, 하루 4∼7회(공복·아침·점심·저녁 식후 1∼2시간) 자가혈당을 측정해 혈당 조절상태를 평가해야 한다. 인슐린 치료는 임상영양요법으로 혈당조절 목표를 이룰 수 없을 때 시작한다.

●임신부라는 특성 때문에 치료에 있어 특히 유의해야 할 점이 따로 있는가.

식사요법으로 혈당조절이 안 될 경우 인슐린치료를 시작하는데, 임신부가 아닌 일반 당뇨환자라면 경구혈당강하제를 우선 투여하지만 임신부에게는 경구혈당강하제의 안정성이 아직 확립되지 않았고, 임상자료가 충분치 않으므로 권장하지 않고 있다. 따라서 인슐린을 사용할 수 없는 경우에 고려할 수 있는 방법이다.

●임신성 당뇨와 관련된 정책적 문제도 짚어 달라.

임신성 당뇨병의 적절한 관리는 산모와 태아 두 사람의 건강에 동시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중요하지만 아직 질병의 기전과 관리방법 등 밝혀지지 않은 것들이 많다. 따라서 정부가 이를 위한 정책 마련과 함께 연구비 등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심재억 전문기자 jeshim@seoul.co.kr

댓글목록 1

제일여성병원님의 댓글

제일여성병원
61.♡.133.34
현재 임신성 당뇨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저희병원의 경우는 오히려 당뇨합병증은 줄어들고 있습니다...
 거의 없습니다...
 임신부들이 임신성 당뇨 진단후 당뇨관리를 잘하고 있다는 반증입니다...
 보통 임신성 당뇨는 90%이상이 식이요법으로 관리가 잘 됩니다...
 천연 인슐린은 아기에게 문제가 없으니, 당뇨가 식이요법으로 조절이 안되는 경우도
 인슐린 치료로 합병증이 거의 생기지가 않습니다...
 다만 24주이전, 즉 임신성당뇨 진단전에
 임신전부터 가지고 있던 당뇨를 모르고 지내다 나중에 진단을 받는 경우가
 아기가 초기부터 임신 6개월까지 당뇨로 인한 합병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드물지만 안타까운 경우입니다...
 임신전이나 임신초기에도 간단한 당검사래도 받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닥터 Y 코멘트 목록

의료상담실

회원로그인

알려드립니다.